이광수가 황금 인맥을 자랑했습니다. 그는 12일 방송되는 SBS-TV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 박보검과 우연히 만났는데요.

그는 미션으로 조인성과 송중기의 사인을 받아와야 했습니다. 그는 평소 친하게 지내던 조인성에게 먼저 연락 했습니다.

그러나 조인성은 의외의 대답으로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는데요. "난 요즘 사인 안 하고 악수해"라고 말했습니다.

이후 이광수는 송중기의 사인을 받기 위해 소속사로 직접 찾아갔습니다. 그곳에서 같은 소속사이던 박보검을 우연히 만났는데요.

두 사람은 짧은 만남에도 불구,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랑했다는 후문입니다. 박보검은 이광수의 손을 잡고 응원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박보검과 이광수의 조우는 12일 오후 6시 25분 SBS에서 볼 수 있습니다.

<사진제공=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