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 김희철이 팬들에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그는 6일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올렸는데요.

그는 팬들이 제작한 데뷔 12주년 기념 광고판 앞에 서있습니다. 감동받은듯한 표정이 인상적인데요. 광고판에는 그의 사진과 함께 팬들이 적은 인사가 적혀있습니다.

김희철은 먼저 고마움을 표현했습니다. "나도 12년동안 함께 해줘서 고마워. 사랑한다, 내 새끼들. 우리 오래 오래 가자. 아주 칭찬해"라며 말문을 열었죠.

이어 "어리고 상큼한 아이돌 많은데도 계속해서 최고라고 해줘 힘이 난다. '세월이야 피할 수 없지만, 자기관리로 실망시킬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김희철은 유쾌함도 잃지 않았는데요. "오빠 결혼할 때 내 팬들한테 곡 3번째로 알릴게. 1번은 가족, 2번은 멤버, 3번은 내 팬들"이라고 적었습니다.

팬들에게 친근감을 그대로 드러내기도 했는데요. "팬들, 얼른 시집가. 그래야 나도 미안한 마음 덜 갖고 장가가지. 그런데 우리 엄마도 나 결혼 못할 것 같대"라고 했습니다.

한편 '슈퍼주니어'는 지난 2005년 3월 앨범 '슈퍼주니어 05'로 데뷔했는데요. 김희철은 KBS-2TV '반올림2'로 그보다 앞선 2005년 3월 6일 데뷔했습니다.

<사진출처=김희철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