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나믹듀오' 최자가 예명으로 인한 고충을 털어놨습니다.

최자는 지난 28일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했습니다. 힙합 그룹 '리듬파워'와 함께였는데요.

이날 리듬파워는 "최자 형이 이름 때문에 사우나도 잘 못 간다"며 "형이 예명 때문에 강박이 생겼다. 온탕에 안 들어오고 냉탕에만 있는다"고 폭로했습니다.

최자 역시 이를 인정했습니다. "사우나 가는 걸 원래 좋아했는데, 곁눈질로 보시는 분들이 만항서 잘 못 가게 됐다"고 토로했습니다.

예명 비하인드도 전했는데요. 개코가 "성장 발육이 사람마다 다르지 않냐"며 "친구들끼리 최자라 부르다 직업 이름을 이걸로 정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파급력은 상상 이상이었습니다. 최자는 "어머니가 예명 때문에 부끄러워하신다"며 "많이 혼났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출처=MBC에브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