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딘딘이 사생활 셀프 폭로(?)에 나섰습니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TV '은밀하게 위대하게'를 통해서였는데요.

이날 딘딘은 관상가에게 타로를 봤습니다. 관심을 끈 건 연애운이었죠. 관상가는 "여자가 없다. 그런데 그게 이번 달에 잠깐 있다"고 말했죠.

딘딘은 관상가 손을 붙잡았는데요. "귀신이다, 만나기로 한 사람이 있다"며 관상가를 폭풍 칭찬했습니다.

심지어 소개팅 예정임을 폭로했는데요. 딘딘은 "마응메 드는 사람이 있다. PD님께 소개해달라고 했다. 아나운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딘딘의 셀프 고백, 영상으로 만나볼까요?

<영상출처=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