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전소미 초6 때 만든 버킷리스트 공개 '데뷔하기'

[TV리포트=오하니 기자] '마리텔-마이 리틀 텔레비전' 이제는 중졸 연예인 전소미, 그녀의 버킷리스트는?

25일 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전소미가 초등학교 6학년 때 만든 버킷리스트를 공개했다.

첫 번째는 데뷔하기였다. 전소미는 “이루었다”며 크게 박수를 쳤다.

데뷔하기 다음으로는 죽기 전에 음식 리스트 다 먹어보기, 클라이밍, 스카이다이빙, 정글 가보기, 거북이랑 수영하기, 원숭이 들어보기 등이 있었다.

누리꾼은 “내가 원숭이다”라며 전소미의 버킷리스트에 일일이 반응을 보였다.

오하니 기자 newsteam@tvreport.co.kr /사진=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방송 화면 캡처

<기사제공=티비리포트.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