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화사가 남다른 관능미를 뽐냈습니다. 이번엔 몸매가 아니라, 꿀바른 목소리를 통해서였는데요.

화사는 지난 2일 방송된 TV조선 '아이돌잔치'에 출연했습니다. 이날 멤버들과 함께 어른들에게 자기 PR을 하는 시간을 가졌죠.

화사는 "나는 아메리칸 스타일이다. 뭘 불러도 노래가 섹시해진다"고 호언장담했는데요. 동요 '뽀뽀뽀'를 성인 버전으로 소화했습니다.

이 모습을 본 MC 이특은 "화사가 매력이 있다"며 감탄을 연발했습니다. 멤버 솔라는 "화사가 정말 실력이 뛰어나다"고 덧붙였죠.

<사진출처=TV조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