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탑이 남다른 취미생활을 공개합니다. 수입의 대부분을 미술 작품에 투자한다고 밝혔는데요.

최근 탑은 MBC-TV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녹화에서 "수입의 95% 이상을 전부 작품 사는데 쓴다"고 고백했습니다.

그가 수집하는 작품은 다양합니다. 앤디 워홀부터, 김환기 화백까지 보유하고 있었죠. 또 "작품 보존을 위한 냉장고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탑의 남다른 수집 사랑 때문에 생긴 에피소드도 있습니다. 그는 "승리의 독특한 습관 때문에 우리 집에 금지령을 내렸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습니다.

한편 탑이 출연하는 '라디오스타'는 오는 28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됩니다.

<사진출처=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