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꼭봐-TV] 걸그룹 '레드벨벳' 아이린이 솔직한 입담을 과시했습니다. 아이린은 지난 7일 방송된 MBC-TV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는데요.

앞서 아이린과 박보검은 지난 2015년 5월부터 올해 6월까지 KBS-2TV ‘뮤직뱅크’에서 함께 MC로 활약한 바 있습니다. 환상의 케미로 열애설까지 날 정도였는데요.

사실 아이린은 열애설 자체를 몰랐다고 합니다. MC들의 질문에 "열애설이 없었던 것 같은데…"라고 답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MC들은 아이린에게 박보검과의 열애설을 알려줬습니다. 인터넷에 검색해보면 둘의 팬픽도 있고, "누구 말이 진실?"이라는 글도 있다고 했는데요.

아이린은 박보검에 시큰둥한 반응이었습니다. '라디오스타' 작가가 박보검에 대한 미담을 전해달라고 했더니, "잘 드시더라구요"라며 쿨하게 말했다고 합니다.

이어 박보검의 매너있는 행동을 밝혔습니다. "아시다시피 매너가 좋다. (내가 하이힐을 신고 있으니까) 계단 있으면 항상 손을 잡아준다"라고 말했습니다.

아이린은 "박보검같은 타입은 안 좋아하나보다. 이상형은 뭐냐"는 질문에 "따뜻한 사람이요"라고 답했습니다.

김구라는 "박보검 따뜻하잖아요"라며 재차 물었습니다. 하지만 윤종신은 "손이 냉하대"라고 해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는데요.

아이린의 조신한 듯 털털한 모습, 영상으로 보실까요?

<영상출처=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