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에 힙합 신동이 등장했습니다. 만 10세. 김종섭 군인데요.

김종섭은 4일 방송된 SBS 'K팝스타6-더 라스트 찬스'(이하 'K팝스타6')에서 실력을 뽐냈습니다.

자작랩과 뛰어난 댄스 실력을 선보였는데요. 심사위원 전원이 합격 판정을 내렸습니다.

유희열은 "대단한 친구다. 랩이 정확하고 끼가 엄청나다. 타고났다는 느낌"이라고 말했습니다.

양현석은 가사를 칭찬했는데요. "특기 및 장기가 공부고, 책을 1000권 이상 읽었다더니 가사를 참 잘 썼다"고 칭찬했습니다.

그러면서 "랩 전달력은 100점 만점에 99점을 주고 싶다"고 극찬했습니다.

양현석은 "10살에 랩과 춤을 저렇게 하는 게 말도 안된다. 앞으로 더 늘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습니다.

박진영은 "라임(운율) 맞추기는 정말 머리가 좋아야 하는데, 머리가 굉장히 좋은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댄스 실력에 대해서는 "춤이 뭔지 안다. 사람의 마음을 유혹하는 그 느낌을 알고 춘다"고 분석했습니다.

박진영은 "이 사람의 끼와 머리를 다 본 것 같다. 무서운 조합이다. 전달력이 되게 좋다. 기대가 된다"고 전했습니다.

<영상출처=SBS, 네이버TV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