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음란죄로 끌려나감" (블랙넛)

래퍼 블랙넛이 공연 도중 엉덩이를 노출했습니다. 지난 4일 인스타그램에 끌려나가는 자신의 사진을 올려 인증했는데요.

그는 지난 2~4일 충남 홍성에서 열린 ‘역사인물축제’에 초대가수로 참여했습니다. 무대에서 랩을 하던 도중, 바지를 내리고 엉덩이를 내보였습니다.

블랙넛은 상의를 벗은 상태인데요. 웃는 표정으로 경호원 2명에 이끌려 퇴장하고 있습니다. 그는 “공연 음란죄로 끌려나감”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블랙넛이 적은 대로, 실제 공연 음란죄로 체포되진 않았습니다. 공연 후기에 따르면, 경호원들이 안전을 이유로 블랙넛을 데리고 간 것이라고 하네요.

블랙넛의 노출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지난 해 케이블 채널 Mnet '쇼미더머니4'에서도 바지를 내려 논란이 됐습니다.

<사진출처=블랙넛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 Mnet 쇼미더머니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