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나지연기자] MBC 드라마 '캐리어를 끄는 여자'가 대본리딩으로 스타트를 끊었다.

지난 9일 상암동 MBC에서 '캐리어를 끄는 여자' 첫 대본리딩이 있었다. 이주환 CP, 권음미 작가 등 제작진과 최지우, 주진모, 전혜빈, 이준 등 주요배우들이 모였다.

최지우는 변호사 사무실 사무장 차금주로 분했다. 당차고 톡톡 튀는 캐릭터를 다채로운 모습으로 표현했다. 때로는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현장을 환호하게 만들었다.

주진모는 언론사 대표 함복거로 완벽히 변신했다. 까칠한 매력을 120% 살려 감탄을 자아냈다. 중저음의 매력적인 목소리가 더해져 현장 분위기를 압도했다는 후문.

전혜빈은 사랑과 성공을 위해 물불 가리지 않는 변호사 박혜주 역에 완전히 몰입했다. 생계형 변호사 마석우 역의 이준은 새내기 변호사의 싱그러움을 잘 표현해냈다.

대본 리딩은 약 4시간동안 진행됐다. 진지하면서 열의에 찬 분위기였다. 대본 연습임에도 실제 촬영장을 방불케 하는 리얼한 연기로 환상 호흡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이주환 CP는 "대본이 재미있다. 시청자들 가슴 속에 남는 진정성 있는 드라마가 됐으면 좋겠다"며 "독보적인 월화 드라마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캐리어를 끄는 여자'는 사무장 차금주(최지우 분)가 언론사 대표 함복거(주진모 분)를 만나 꿈과 사랑을 찾는 미스터리 법정 로맨스다. 오는 9월 '몬스터' 후속으로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