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수지기자] "강제성은 전혀 없었습니다."

배우 이진욱이 성폭행 혐의를 완전히 벗었다. 고소인 A씨가 허위 고소를 시인한 것. 이진욱은 성폭행 논란에서 벗어났고, A씨는 무고죄로 처벌받을 전망이다.

A씨가 26일 경찰의 추가 조사에서 성폭행 관련 진술을 번복했다. "사건 당일 강제성이 없었다"고 밝혔다. 이진욱에 대한 고소 역시 '무고'임을 인정했다.

강남수서경찰서는 이날 A씨를 상대로 4번째 소환 조사를 진행했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새롭게 드러난 사실 관계를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A씨는 4차 조사에서 결국 잘못을 인정했다. 자신의 진술이 '거짓'임을 실토했다. "이진욱과의 관계에 있어 어떤 강제성도 없었다"고 자백했다.

A씨는 지난 14일 오후 이진욱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다. "원룸에서 강간을 당했다"고 주장한 것. 당일 입었던 속옷과 전치 2주 상해진단서도 제출했다.

하지만 해당 증거는 A씨의 진술을 뒷받침하지 못했다. 경찰 검사 결과 또한 A씨와 어긋났다. 오히려 이진욱이 밝힌 사건 당일 진술과 일치했다.

경찰은 이에 A씨를 다시 불러 사실 여부를 재차 확인했다. A씨는 이 과정에서 자신의 거짓말을 인정했다. 이진욱에 대한 고소 역시 허위였음을 자백했다.

수서경찰서 관계자는 '디스패치'에 "이진욱은 성폭행 혐의에서 벗어났다. A씨는 무고죄가 인정된다. 구속영장 청구를 검토중이다"고 말했다.

경찰은 향후 A씨의 무고 동기를 추가로 수사한다. 금전적인 목적 등이 있는지 조사할 예정이다. 통신내역 등을 바탕으로 협력자(공범) 여부도 확인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