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라테스 강사 양정원이 전효성 뒷담화 논란에 공식 사과했다.

양정원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뜻하지 않게 전효성 씨에 대한 말실수를 하게 됐다"며 "전혀 비난의 뜻은 아니었다. 말을 잘못 해 오해를 하게 했다"며 사과했다.

그는 지난 16일 진행된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 인터넷 생방송에서 잇몸 관련 질문을 받았다. 이후 노래가 나가는 사이, 사담을 한 것이 문제였다.

양정원은 "전효성 씨, 수술했나보다. 이제 (잇몸이) 안보인다"며 "SNS에서 봤는데 다 내렸다. 사람들이 나보고 다 수술안하냐고 한다"고 말했다.

이 영상은 온라인을 통해 급속도로 퍼지고 있는 상태. 전효성에 대한 뒷담화가 아니냐는 지적도 커지고 있는 중이다.

양정원은 콤플렉스에서 비롯된 말실수라는 입장. "최근 많은 잇몸 지적을 받아 콤플렉스가 된 것 같다"며 "수술을 심각하게 생각하던 중 그런 실수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전효성을 비난할 의도는 없었다는 생각이다. "그저 예뻐지고 싶은 마음 뿐"이라며 "전효성 씨나 그 어떤 분에 대한 비난의 뜻은 전혀 없었다"고 강조했다.

뒷담화 논란에 대해서는 "내 자신이 공인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며 "그 어떤 상황에서도 여러 번 생각하고 말하겠다. 막심한 후회에 몸둘 바를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미성숙한 언행으로 불편함을 느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다시는 이런 오해나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양정원이 출연한 '배성재의 텐'은 17일 방송될 예정이다. 그러나 논란이 된 분량은 편집돼 나가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