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수지기자] '안구부부' 구혜선과 안재현이 가족 축하연 사진을 공개했다. 결혼식을 대신해 비공개로 치른 파티다.

두 사람은 지난 21일 서울 종로의 한정식 집에서 축하연을 가졌다. 양가 부모님 및 직계 가족들만 참석, 따뜻한 축하 속에 치러진 자리였다.

사진 속 이들은 설레는 신혼부부, 그 자체였다. 서로에게서 시선을 떼지 못했다. 상대방을 바라보며 환한 미소를 보내, 사랑이 가득해보였다.

비주얼도 인상적이었다. 구혜선은 머리에 화환을 쓰고 원피스를 입었다. 안재현은 정장을 말끔하게 차려 입었다. 화사하고, 아름다웠다.

분위기는 화기애애했다. 양가 가족들은 두 사람의 새 출발을 축하했다. 그중 안재현은 장모님 앞에서 다소 긴장한 표정으로 술을 받아 웃음을 줬다.

한편 같은 날 구혜선과 안재현은 세브란스 병원을 방문, 어린이병원 환자들을 위해 예식비용을 기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