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나라기자] 얼반 일렉트로 뮤지션 '노데이'(Noday)가 데뷔 초읽기에 돌입했다.

노데이는 오는 17일 주요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첫 데뷔 싱글 '웨이트 업'(Wait Up)을 발표한다. 노데이는 비스트, 샤이니, 갓세븐 등의 곡을 작업한 작곡가다.

동명의 타이틀 곡은 얼반 일렉트로니카 장르다. 소속사 '뉴타입이엔티'에 따르면, 해외 뮤지션 중 플룸, 스네이크힙스 등을 연상케 하는 스타일이다.

'팬텀' 산체스가 지원사격한다. 산체스의 강렬한 보컬과 노데이의 신선한 음악이 시너지 효과를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한편 노데이가 소속된 '뉴타입이엔티'는 EDM 음악 전문 레이블이다. DJ 겸 프로듀서 돈스파이크가 소속돼 있다.

<사진제공=뉴타입이엔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