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서보현기자] SBS-TV '딴따라'가 대본 리딩으로 스타트를 끊었다. 지성, 혜리, 채정안 등이 한 자리에 모여 처음으로 호흡을 맞췄다.

지성은 이미 캐릭터에 푹 빠져 있는 상태였다. 관계자는 "독백을 하거나 다른 캐릭터를 대하는 장면에서 순식간에 팔색조 연기를 선보였다"고 전했다.

혜리는 특유의 풋풋한 매력을 그대로 보였다. "극 중 알바의 달인다운 모습에다 동생을 생각하는 마음을 그대로 녹여냈다"고 귀띔했다.

두 사람은 겸손한 자세로 박수 갈채를 이끌어냈다고. 지성은 "신인의 자세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혜리는 "많이 가르쳐 달라. 잘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딴따라' 측은 "이번 대본리딩은 그야말로 흥과 끼가 넘쳐나는 현장이었다"며 "본방송에는 연기자들의 몰입도 넘치는 열연이 이어질 것"이라고 자랑했다.

'딴따라'는 안하무인 매니저 신석호(지성 분)과 밴드 딴따라의 인생 프로젝트를 그리는 드라마다. '돌아와요 아저씨' 후속으로 다음 달 20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