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트' 장현승이 태도 논란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장현승은 23일 '비스트' 팬카페를 통해 짤막한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좋지 않은 소식으로 심려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말문을 열었는데요.

장현승은 지난 2012년부터 무대 위에서 성의 없는 태도를 보여 지적을 받았습니다. 팬미팅을 무단 불참하거나, 방송 인터뷰 중 졸기도 했습니다.

이에 전적으로 책임을 인정했습니다. 장현승은 "논란이 된 부분들은 변명의 여지 없는 제 불찰"이라며 "진심으로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