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나지연기자] '엑소' 시우민이 '아육대' 녹화 중 무릎 부상을 입었다, 향후 일정은 몸 상태를 판단해 조정할 예정이다.

시우민은 19일 경기도 고양종합운동장 실내체육관에서 진행된 MBC-TV '아이돌스타 육상 씨름 풋살 양궁 선수권대회에 참석했다. 풋살 대회에 참가한 시우민은 상대 선수와 충돌해 부상을 입었다.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9일 '디스패치'와의 통화에서 "시우민이 경기 중 다른 선수와 부딪혀 넘어졌다"면서 "통증을 호소해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이동, 정밀검사 후 치료를 받았다"고 밝혔다.

진단 결과는 오른쪽 무릎 타박상이다. 다행히 뼈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다친 부위를 보호하기 위해 반깁스를 한 상태다. 향후 일정은 회복 상태를 체크해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아육대'는 아이돌 스타들이 출연해 스포츠 실력을 겨루는 프로그램이다. 설 특집으로 방영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