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수지기자] 송중기가 KBS-2TV '태양의 후예' 촬영 중 팔 부상을 당했다. 현재 깁스를 한 채 진단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소속사 '블로썸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5일 '디스패치'와의 통화에서 "지난 23일 액션신 중 낙하해 팔을 다쳤다"며 "바로 병원에서 응급 치료를 받았다"고 밝혔다.

정밀검사도 진행했다. 관계자는 "금일(25일) 서울의 한 병원에서 검사를 받았다"며 "다행히 골절은 아니다. 다만 빠른 회복을 위해 깁스를 착용한 상태"라고 했다.

'태양의 후예' 촬영은 중단했다. "오는 26일까지 촬영을 취소했다. 검사 결과에 따라 스케쥴을 조정할 것"이라며 "사전제작으로 진행돼 방송에는 지장이 없다"고 전했다.

한편 '태양의 후예'는 김은숙 작가의 신작이다. 극한의 환경 속에서 사랑과 성공을 꿈꾸는 군인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극중 송중기는 특전사 소속 해외 파병팀장 유시진 역할을 맡았다. 엘리트 여의사 강모연(송혜교 분)과 러브라인을 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