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황수연기자] "타오 지원사격, 74억 원"

윤은혜가 또 우승했다. 최고가 기록도 경신했다. 지난 11일(현지시간) 방송된 '여신의 패션' 9회, 윤은혜의 의상은 한화 74억 원에 낙찰됐다.

중국에서는, 승승장구중이다. 벌써 3번 째 우승이다. 4회와 7회에 이어 9회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게다가 낙찰가도 신기록이다.

'엑소'의 전 멤버인 타오도 윤은혜를 응원했다. 그는 이날 게스트로 출연, 윤은혜 의상에 20만 위안(한화 약 3,625만 원)을 지원했다.

이로써 윤은혜는 中 쇼핑몰 입찰가 4,111만 1,111위안에 타오의 추가 지원액 20만 위안을 합쳐 4,131만 1,111(74억 원)위안으로 7회 기록(65억 원)를 깼다.

이번 의상은 그레이 컬러의 롱코트다. 여기에 클러치 백을 세트로 묶었다. 윤은혜는 "내가 호텔방에서 한 땀 한 땀 만든 것"이라며 클러치에 대한 설명도 곁들였다.

타오는 윤은혜의 코트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해당 코트를 입기 위해 무대 위로 올라가는 돌발행동도 했다. 엔딩 무대에서 코트를 입고 축하를 건네기도 했다.

윤은혜는 1위 확정 후에는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보여지는 게 다가 아니다. 저의 숨은 노력을 많은 분들이 알아봐주셔서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진출처=웨이보, '여신의 패션' 방송 캡처>

코트를 소개합니다.

보너스는 클러치백

최고가 낙찰

"나, 이 코트 좋아" (타오)

"감사합니다"

"축하합니다"

"쎄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