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트' 장현승의 탈퇴 루머에 대해 소속사가 입장을 밝혔다.

15일 비스트의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온라인에 확산 중인 장현승의 탈퇴 루머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장현승이 특정회사로 간다는 소문도 거짓이라는 입장.

장현승 탈퇴설은 최근 온라인커뮤니티에서 불졌다. 지난 12일 서울에서 열린 비스트 팬미팅(일본팬 대상)에 장현승이 불참하면서 루머가 확산됐다. 같은 날 장현승이 서울 청담동의 한 카페에서 포착된 후 이적설까지 제기됐다.

비스트 소속사 관계자는 "장현승의 팬미팅 불참은 사전에 협의된 사항이다. 일본 측 관계자에게도 미리 공지했고, 팬미팅에 쓸 영상도 미리 찍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장현승은 개인적인 사정이 있어 미리 양해를 구했다"라고 덧붙였다.

소속사 측은 이적설에 대해서도 "다른 회사로 옮긴다는 루머도 사실이 아니다"라며"비스트는 목표가 뚜렷한 그룹이다. 멤버 개인이 나가서 독자적으로 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사진출처=인스타그램, 큐브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