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의 일명 꽈당 영상이 외신에 소개됐습니다. 미국 타임지가 7일(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에 '여자친구'의 꽈당 직캠을 게재했습니다.

덧붙인 멘트도 눈길을 끌었습니다. 타임지는 "K팝 스타들이 노래 한 곡에 8번이나 넘어진 영상"이라며 "당신이 뭘하든 끝까지 할 수 있도록 힘을 줄 것"이라고 말했죠.

영국 매체도 이 영상을 소개했습니다. 데일리메일은 "흔들림없는 K팝 걸그룹"이라며 "여자친구가 미끄러운 무대에서도 공연을 계속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여자친구' 꽈당 영상을 게재한 네티즌은 "미국 abc '굿모닝아메리카'에서도 영상을 써도 되냐고 연락이 왔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여자친구'는 지난 5일 SBS 라디오 '박영진 박지선의 명랑특급' 공개방송에 출연했습니다. 타이틀곡 '오늘부터 우리는'의 무대를 꾸몄는데요.

이 무대를 소화하던 중 무려 8번이나 넘어졌습니다. 비 오는 날 무대의 미끄러운 바닥이 원인이었습니다. 특히 메인 보컬 유주는 4번이나 크게 넘어졌습니다.

<사진출처=유투브 채널 'Smile -w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