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황수연기자] 데이비드 베컴이 어머니와 붕어빵 모자를 인증했다.

베컴은 27일 오전 (한국시간) 자신의 SNS에 어머니와 함께 찍은 기념사진을 올렸다. 어머니의 생일을 맞아 저녁식사를 함께 하며 행복한 하루를 보냈다.

세월이 흘러도 패셔너블한 어머니의 남다른 스타일 감각이 눈길을 끌었다. 세련된 화이트 재킷과 블랙 컬러의 셔츠와 백을 매치해 깔끔한 패션을 완성했다.

베컴은 어머니의 어깨에 손을 올린 채 밝은 미소로 카메라를 바라봤다. 덥수룩한 수염에도 중후한 매력을 드러내며 신사의 품격을 과시했다.

한편 데이비드 베컴은 지난 1999년 빅토리아 베컴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 브루클린, 로미오, 크루즈와 딸 하퍼 세븐 을 두고 있다.

<사진=베컴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