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ㅣLA(미국)=송효진·박인영기자] '할리우드 스타' 스칼렛 요한슨이 시크한 블랙룩으로 섹시미를 과시했다.

요한슨은 13일 오후 9시 30분(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돌비 씨어터에서 열린 영화 ‘어벤져스 : 에이지 오브 울트론'(감독 조스웨던, 이하 ‘어벤져스2′) 레드카펫 프리미어 행사에 참석했다.

이날 요한슨은 과감한 블랙룩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하트톱 미디 드레스를 선택한 것. 덕분에 글래머러스한 몸매와 쇄골라인이 그대로 드러났다. 여기에 골드 킬힐을 신어 각선미를 부각시켰다.

‘어벤져스2’는 어벤져스와 울트론의 사상 최대 전쟁을 다룬다. 일부 장면은 한국 도심을 배경으로 촬영했다. 국내 대규모 프로모션도 예정됐다. 조스 웨던 감독과 주요 배우들은 오는 17일 내한 행사를 참석한다.

 "오늘 의상은요?"

"블랙 위도우는"

"올블랙"

"섹시하고"

"날렵하죠?"

"앞태부터~"

"뒤태까지"

"퍼펙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