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3일 아침, 서울 여의도 KBS 신관 공개홀 앞입니다. 수많은 팬들이 오빠와 언니들을 보기 위해 집결하는 장소죠. 스타들이 출근 도장을 찍을 그 때, 난데 없이 트럭 1대가 길을 가로막고 섭니다.

 

"어디에 쓰는 물건인고?"하고 쳐다보니 대왕의자가 위풍당당하게 서있습니다. 그것도 2개나 됩니다. 가구점도 아닌, 그렇다고 인테리어샵도 아닌 여의도 방송국에 웬 대왕의자인가요? 도대체 누가 납시길래 말입니다.

 

 

그런데 팬들 분위기 또한 심상치 않습니다. 여기저기 흩어져있던 소녀팬들이 모여들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곤 각자 준비한 '대포'를 들어 카메라에 장전(?)합니다. 머지 않아 함성 소리도 내지릅니다.

 

"키타! 토호신키!" (동방신기 왔어!)

 

"유노, 초 카와이~" (윤호, 진짜 귀여워~)


"뚱빵션취, 칸 르어 마? 헌 하오!" (동방신기, 봤어? 장난 아냐!)

 

여기가 한국인지, 중국인지, 일본인지 헷갈리던 바로 그 순간….

 

 


 남다른 기럭지 세트(?)가 걸어 옵니다. '한류제왕' 동방신기였습니다. 

 

 

오늘은 동방신기가 정규 7집 '텐스'(TENSE)로 복귀하는 날인데요. 3일 저녁 6시 30분, KBS-TV '뮤직뱅크'를 통해 첫 선을 보입니다. 한 마디로, 컴백방송이죠. 지난 2012년 '캐치 미'(Catch me) 활동 이후 1년 4개월만에 여의도 출근길에 나선겁니다.

 

 

밴에서 내리자마자 깜짝 놀란 눈치입니다. 그도 그럴 것이 방송국 앞에 모인 팬들은 약 100여명. 한 겨울 이른 새벽부터 오빠를 기다리던 팬들입니다. 동방의 위엄, 팬덤의 화력을 엿볼 수 있었죠. 게다가 다국적 소녀팬들까지…. 살아있습니다.

 

 

 

유노윤호는 출근길부터 '손이윤'(손님, 이건 윤호에요)을 인증했습니다. 화려한 패턴의 카디건, 캐릭터 나온 티셔츠, 꾸러기 패션의 정석이랄까요. 솔직히 윤호 아니면 누가 소화하겠습니까.

 


게다가 화룡점정 신발끈까지? 의외의 허당매력이 느껴지나요. 무대 위의 카리스마는 없고 오직 무대 밖의 꾸러기만 남아 있습니다. 물론 어서 빨리 팬들을 만나고 싶은 마음에 신발 끈이 풀린 것도 몰랐을겁니다.

 

 

"아이 추워!"  

 

 

최강창민은 댄디보이입니다. 네이비 컬러의 롱코트에 니트, 청바지를 입었습니다. 훈대딩 포스가 느껴지네요. 아침 생얼은 선글라스로 살짝 가렸고요. 186cm 장신답게, 깔창도 필요 없습니다. 심플한 컨버스로 출근길 패션을 종결합니다.

 

 

"스크롤 압박 롱다리" 

 

 

"내가 바로 최강창민이다"

 

 

방송국 입구부터 내부까지는 약 100m에 불과합니다. 빠른 걸음이면 순식간에 도착하는 거리죠. 하지만 오늘은 달랐습니다. 오랜만에 팬들과 만나는 만큼, 동방신기는 천천히 둘러보며 미소 짓고 인사를 나눕니다.

 

 

"어서와~ 뮤뱅은 오랜만이지?"

 

 

"나도 찍자, 동방신기"

 

 

'오빠'의 미소 한 번에 여심 폭발입니다. '대포순이'들은 쉴새없이 플래시를 터뜨립니다. 여기저기서 '윤호', '창민'을 외치더군요. 준비해 온 선물을 건네려 발을 동동 구르는 팬들도 많았습니다. 

 

아쉽지만, '스타캐스트'가 준비한 동방신기의 첫 출근길은 여기서 끝입니다. 오후 6시 30분, '뮤직뱅크'를 통해 선보일 '썸띵'으로 다시 만나길 바랍니다. 그리고 아침에 봤던 대왕의자는 컴백 소품이라고 하네요. 미리 상상해보세요.  

 

 

☞ 짧은 스크롤이 아쉬우시다고요. 비하인드컷 대방출합니다. 동방신기 팬이라면, 이미 신보 타이틀 곡 '썸띵'(Something) 가사 정도는 이미 마스터 하셨겠죠. BGM으로 '썸띵'을 틀고 감상합시다. 

 

 

 

"수많은 여자들 모두 내가 좋대"

 

 

"아이돌 같다나 뭐라나?"

 

 

"언제나 내게 꽂혀버린 시선들"

 

 

 

"불편해도 뭐, 어쩌겠어?"

 

 

"오늘밤은 기대해도 좋아"

 

 

"둘이 함께 Burn like a fire!"

 

한편 이번 7집은 동방신기 데뷔 10주년을 기념해 준비한 앨범입니다. 동방신기의 매력이 극대화된 앨범이라고 하는데요. 두 사람의 개성 있는 보컬과 다채로운 음악 세계를 담았다고 합니다. 이번 활동도 '대박' 터지길 기원하겠습니다.

 

글=김미겸·김혜원기자(Dispatch)
사진=송효진·서이준기자(Dispa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