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Pixed code*/ /* /facebook Pixed code*/
[단독] '대성사고' 유가족 "사인 밝혀져 다행…대성도 안타깝다" (인터뷰)
by.

 

[Dispatch=서보현기자] "억울한 죽음은 아니었으면 했습니다. 하늘에 있는 아이도 편안해졌으면 좋겠습니다."

 

유가족의 목소리는 침착했다. 경찰의 종합 수사 결과에 수긍하고, 앞으로의 상황을 조용히 지켜보겠다는 뜻을 전했다.

 

'대성 교통사고' 사망자 현 모(30) 씨의 유가족 A씨는 24일 오후 '디스패치'와의 전화통화에서 "23일 밤 늦게 담당 경찰로부터 대략적인 내용을 전해 들었다"며 "경찰 수사 내용을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경찰 종합 수사 결과에 따르면 현 씨는 지난 달 31일 오전 1시 27분경 가로등에 머리를 부딪히는 사고를 입었다. 대성 차에 부딪힌 것은 약 132초 뒤. 경찰은 현 씨의 부상 정도와 사고 시간을 종합, 대성으로 인한 사망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사건 발생 후 25일만에 밝혀진 사인이었다. 유족은 "복잡하고 민감한 사고였던 만큼 혹시나 억울한 결과(뺑소니 혹은 사인불명)가 나오지는 않을까 걱정이 많았다"며 "유가족 입장으로서, 개인적으로는 사인이 밝혀져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대성을 걱정하는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대성이 고의로 그런 건 아니지 않겠냐"며 "그가 받은 충격도 클 것이다. 그에게 모든 책임을 묻고 싶지는 않다. 사람 일이 어떻게 한 사람의 잘못만으로 이뤄지겠나"고 대성을 위로했다. 

 

사고 당시 현 씨가 음주 상태였다는 점에 대해서는 자책했다. 당시 현 씨는 혈중 알코올 농도 0.186% 상태에서 오토바이를 운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유가족은 "마음이 복잡하다. 왜 술을 마시고 오토바이를 탔는지, 안타깝다"고 털어놨다.

 

현재 유가족은 예상보다 길어 진 수사에 지친 상태다. A씨는 "하루 하루 기다리는 시간이 너무나 괴로웠다"며 "사람도 만나기 싫었고, 그 누구에게 말도 못하는 날들의 연속이었다. 이제는 더 이상 마음 졸이는 일이 안 생겼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경찰 발표 이후 대성 측과 교류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3일 대성 측에서 이틀 동안 자리를 비운다는 연락을 취했기 때문. A씨는 "대성 측의 입장을 기다릴 생각이다"라며 "조만간 대성 측과 만나는 자리를 마련하게 될 것 같다"고 귀띔했다.

 

합의 여부도 아직 염두하지 않고 있다. 그보다는 사건이 마무리되는 것이 중요하다는 생각때문이다. 유족은 "지금까지는 경찰 수사에만 집중했다. 합의 여부는 아직 생각하지 않았다"며 "그 부분은 추후에 생각해봐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유가족은 사건 진행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그는 "경찰 수사는 끝났지만 사건이 마무리된 것은 아니다"라며 "아직은 입장을 전달하기가 조심스러운 면이 있다. 상황을 조용히 지켜보고 싶은 마음이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대성은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제 3조 1항, 형법 268조가 적용돼 검찰에 송치될 예정이다. 추후 소환 조사는 없을 예정. 해당 법상 대성은 5년 이하의 금고와 2,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도 있다.

 

<사진설명=고인의 영정 사진은 유가족의 뜻을 따라 공개했습니다. 유가족은 "갑작스러운 사고로 가족을 잃었다"며 "이렇게라도 마지막 얼굴을 기억하고 싶다"는 뜻을 전해왔습니다.>

 

<관련기사>

 

▷ "생사의 132초, 25일만에 풀렸다"…대성사고, 종결된 의문 '10'

 

▷ "짐승, '훔남'이 되다"…훔치고 싶은 남자, 2PM의 변신 (인터뷰)

  

▷ "드라마, 누가 먹고 튀었나?"…출연료 사태, 반복되는 까닭?

 

▷ "남자는 바나나 vs 여자는 샐러리"…사랑에 도움되는 음식은?

 

▷ [동심인터뷰] 송혜교·소녀시대··2PM·김현중·김하늘의 동심은?

 

▶ 디스패치=특종기자들이 만드는 새로운 연예뉴스

▶ 관련 기사 및 사진 더보기ㅣ www.dispatch.co.kr


NEWS
more news
PHOTOS
[현장포토]
"수줍게 빼꼼"...하니, 본능적 귀요미
2022.12.09
[현장포토]
"수줍게 등장"...하니, 숙녀의 분위기
2022.12.09
[현장포토]
"하트에 심쿵"...하니, 반짝이는 애교
2022.12.09
[현장포토]
"인사도, 헐리우드"…샘 워딩턴, 신사의 매너
2022.12.09
[현장포토]
"어나더 클래스"…조 샐다나, 완벽한 라인
2022.12.09
[현장포토]
"반가워요, 한국!"…시고니 위버, 해맑은 인사
2022.12.09
more photos
VIDEOS
00:57
알엠(방탄소년단),"힘차게 손인사하는 친절한 월클 리더💜"l RM(BTS),"The Kindest Leader, waving his hands vigorously'" #shorts
2022.12.08 오후 10:27
00:52
제이홉(방탄소년단), "언제나 밝은 호비💜 힐링되는 출입국"l J-HOPE(BTS), "Always bright HOBI💜'" #shorts
2022.12.08 오후 09:43
01:43
위하준, “올 블랙의 정석”l Wi HaJun, “The Essence of All Black" [현장]
2022.12.08 오후 08:43
more vide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