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Pixed code*/ /* /facebook Pixed code*/
'눈물의 여왕', 종영에도 인기…넷플릭스 글로벌 2위 탈환

[Dispatch=정태윤기자] tvN '눈물의 여왕'(극본 박지은, 연출 장영우·김희원)이 글로벌 인기를 입증했다.

'눈물의 여왕'은 넷플릭스 글로벌 톱10 시리즈(비영어) 부문 랭킹(4월 22일~28일)에서 2위에 올랐다. 지난주 3위에서 한 계단 상승했다. 

지난 3월 9일 공개된 이후 누적 시청 시간은 3억 7,320만 시간을 달성했다. 4억 시간 돌파도 눈앞에 두고 있다. 국내에서의 온에어는 끝나지만, OTT를 통한 시청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해외 리뷰 사이트에서도 호평이 잇따르고 있다. '눈물의 여왕'은 리뷰 사이트 로튼 토마토에서 관객점수 93%라는 높은 점수를 기록 중이다. 

세계 최대 콘텐츠 리뷰 사이트 IMDb에서는 평점 8.4점을 기록했다. 시청자들은 "강렬한 연기와 몰입감 넘치는 감정의 롤러코스터", "사랑, 상실, 구원, 인간 정신이라는 주제를 탁월하게 탐구했다" 등의 호평을 남겼다. 

열도 반응도 뜨겁다. 일본 최대 콘텐츠 리뷰 사이트 필마크스에선 평점 4.5점(5점 만점)을 기록 중이다. "매주 기다려지는 드라마는 오랜만이었다", '이건 꼭 다시 볼 것 같다" 등의 소감을 전했다. 

미국 연예 전문 매체 스크린랜트는 최근 '눈물의 여왕'이 성공할 수 있었던 8가지 이유'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드라마의 인기 요인을 분석했다. 

스크린랜트는 "훌륭한 극본, 러브스토리를 한층 고조시키는 연출, 탁월한 연기 등이 인기를 견인했다"며 "덕분에 성공적인 K드라마가 될 수 있었다"고 짚었다. 

'눈물의 여왕'은 제벌 3세이자 백화점의 여왕 홍해인(김지원 분)과 용두리 이장 아들이자 슈퍼마켓 왕자 백현우(김수현 분), 3년 차 부부의 기적적인 사랑을 담았다. 

지난달 28일 막을 내렸다. 최종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평균 28.4%, 최고 31%를 기록했다. 콘텐츠 조사 전문기관 굿데이터코퍼레이션에 따르면, 첫 방부터 종영까지 드라마 화제성 1위 자리도 지켰다. 

<사진출처=넷플릭스, 스크린랜트 캡처>

HOT PHOTOS
NEWS
more news
PHOTOS
[현장포토]
"눈빛으로 올킬"…니키, 강렬 카리스마
2024.06.22
[현장포토]
"당기면, 러블리"…제이크, 스윗한 볼하트
2024.06.22
[현장포토]
"조각으로 빚었다"…제이, CG 비주얼
2024.06.22
[현장포토]
"여심이 폭발한다"…희승, 설레는 눈맞춤
2024.06.22
[현장포토]
"멋짐이 흐른다"…선우, 순정만화 소년
2024.06.22
[현장포토]
"잘생김 한도초과"…정원, 여심 스틸러
2024.06.22
more photos
VIDEOS
07:06
[DICON] 귀엽고 쬐끄만 강아지로 태어날 것 같아🐾 | IVE’s Lucky card 💌
2024.06.23 오후 12:00
05:47
[DICON] 우리 멤버들이 서로에게 부적인 거 같애♡ | IVE’s Lucky card 💌
2024.06.22 오후 12:00
05:33
[DICON] 항상 서로의 편이 되어주자고 하는데! | IVE’s Lucky card 💌
2024.06.21 오후 06:00
more vide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