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Pixed code*/ /* /facebook Pixed code*/
박지훈, 1인 2역 도전…"두 얼굴의 황태자로, 변신" (환상연가)

[Dispatch=김다은기자] 배우 박지훈이 두 얼굴의 황태자로 변신한다.

KBS-2TV 측이 21일 새 월화드라마 '환상연가'(극본 윤경아, 연출 이정섭)의 스틸을 공개했다. 배우 박지훈의 첫 스틸이 베일을 벗었다. 

'환상연가'는 판타지 사극 로맨스다. 상반된 두 인격을 가진 남자와 그 남자를 사랑한 여자, 풋풋한 사랑과 지독한 집착을 넘나드는 이야기다. 

박지훈은 만화를 찢고 나온 듯한 비주얼을 자랑했다. 황태자다운 기품과 수려함이 눈에 띈다. 빛과 어둠, 두 인격의 상반된 분위기도 포착됐다.

박지훈은 배우 데뷔 후 처음으로 1인 2역에 도전한다. 황태자 '사조 현'과 저주에 걸린 '악희'로 분한다. 그는 정반대의 인격을 맞춤 옷을 입은 듯 소화했다. 

먼저, 사조 현은 수려한 외모와 명석한 두뇌를 갖춘 인물. 정체를 숨긴 패션 디자이너다. 반대로 악희는 사람을 홀리는 재주가 있지만, 스킨십을 하면 고통을 느낀다.

로맨스도 기대된다. 연월(홍예진 분)과의 애틋한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 연월은 몰락한 왕조의 후손으로 자객으로 살아가다 자신도 모르게 태자의 후궁이 된다.

관계자는 "정반대의 두 인격을 지닌 한 남자가 주변 인물들과 얽히고설킨다"며 "그의 내면에서 첨예한 갈등이 일어난다. 그 끝의 이야기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박지훈의 연기력도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 그는 그동안 '약한 영웅', '멀리서 보면 푸른 봄' 등을 통해 탄탄한 연기력을 입증했다. 그의 새 활약이 주목된다.

윤경아 작가가 극본을 썼다. 작가는 '오! 삼광빌라!', '열여덟의 순간', '완벽한 아내' 등을 집필했다. '단 하나의 사랑', '7일의 왕비', '힐러' 등 이정섭 PD도 의기투합했다.

한편 '환상연가'는 '혼례대첩' 후속작이다. 2024년 1월 첫 방송 예정이다.

<사진제공=KBS>

HOT PHOTOS
NEWS
more news
PHOTOS
[현장포토]
"사르르 녹는다"…릴리, 눈웃음 홀릭
2024.06.21
[현장포토]
"바다를 부른다"…배이, 한여름 바캉스
2024.06.21
[현장포토]
"막내는, 귀여워"…규진, 깜찍한 출국
2024.06.21
[현장포토]
"금발의 러블리"…지우, 해피 바이러스
2024.06.21
[현장포토]
"인형은, 이런 느낌"…설윤, 압도적 미모
2024.06.21
[현장포토]
"단발이 찰떡"…해원, 순백의 청순
2024.06.21
more photos
VIDEOS
05:33
[DICON] 항상 서로의 편이 되어주자고 하는데! | IVE’s Lucky card 💌
2024.06.21 오후 06:00
00:41
[DICON] FACE TALK 🥰💬 | (LIZ)
2024.06.19 오후 06:03
00:41
[DICON] FACE TALK 🥰💬 | (LEESEO)
2024.06.19 오후 06:03
more vide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