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Pixed code*/ /* /facebook Pixed code*/
"리더도, 인사법도 없다"…뉴진스, '뉴스9' 최연소 출격

[Dispatch=김소정기자] 뉴진스가 무대가 아닌 뉴스룸에 등장했다. 

뉴진스가 19일 KBS-1TV '뉴스9'에 출연했다. 최연소 출연자다. 진행은 이소정 앵커가 맡았다. 

뉴진스는 빌보드 정상에 오른 소감, 팬들에 대한 고마움, 향후 목표 등 진솔한 답변을 보여줬다. 

첫 질문은 출연 소감. 민지는 "이렇게 대화를 하는 듯한 뉴스는 처음이다. 어색하지만 재미있을 거 같다"고 기대했다. 

올 여름, 뉴진스에게 가장 기억에 남는 건 '무대'였다. 해린은 "생각 해보면 항상 무대 위가 인상 깊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무대 위에서 멤버들과 눈을 마주칠 때가 '뭉클'하다고. "같은 감정을 공유하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며 미소를 지었다.

하니는 "(올해)많은 걸 했다. 팬미팅도 처음 했고, 해외 페스티벌도 참여했다. 재미있고 너무 소중한 기억이다"라고 회상했다. 

뉴진스는 데뷔와 동시에 국내는 물론, 전 세계 음악시장을 뒤흔들었다. 1년 만에 빌보드 정상도 찍었다. 멤버들은 예상했을까. 

민지는 "멤버들을 보고 언젠가 굉장히 멋있는 일을 함께 할 거라는 생각은 들었는데 이렇게 빨리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을 거라고는 예상 못했다"고 말했다. 

다니엘도 "실감이 나지 않는다"며 "많은 팬분들이 저희 음악을 듣고 공연하는 걸 볼 때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감사해 했다. 

뉴진스만의 특별함은 '자연스러움'. 민지는 "무대 외에도 꾸밈 없이 솔직한 매력이 저희를 새롭고 특별하게 만들어주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뉴진스는 없는 게 많은 그룹이다. 정해진 인사법도, 포지션도, 리더도 없다.

혜인은 "그래서 연습생 때부터 어떤 상황에서 개개인의 생각이나 의견을 눈치 보지 않고 다 이야기했다. 그 점이 좋다"고 말했다. 

해린은 과거 인터뷰에서 뉴진스를 '구름' 같다고 표현했다. 그 의미도 공개했다.

해린은 "구름은 보는 사람에 따라 모양이 다르고 해석하는 게 다르지 않냐. 그런 자유로움이 뉴진스 같다"고 답했다.

뉴진스는 단독 공연을 꿈꾼다. 민지는 "빠르게 할 수 있다면 팬들과 꼭 만나고 싶다. 팬분들과 아이콘택트 하는 게 너무 좋다"고 설레어했다. 

다니엘은 단독 공연 첫 노래로 '어텐션'을 선택했다. "처음으로 대중에 소개된 곡이다. 제가 개인적으로 애정이 가는 곡이다"라고 말했다. 

<사진출처=KBS-1TV '뉴스9'>

HOT PHOTOS
NEWS
more news
PHOTOS
[현장포토]
"패션도 넘사벽"…한소희, 파격의 타투
2024.05.22
[현장포토]
"칸도 반했어"…한소희, 올타임 레전드
2024.05.22
[현장포토]
"오늘은, 힙스터"…한소희, 시선강탈 핫걸
2024.05.22
[현장포토]
"인간 블랙"...우지, 무채색 패션
2024.05.22
[현장포토]
"미소에 사르르~"...승관, 눈웃음 플러팅
2024.05.22
[현장포토]
"누가 봐도 휴양룩"...에스쿱스, 신나는 출국길
2024.05.22
more photos
VIDEOS
00:20
Praying? She can't open her eyes because she's blinding #아일릿 #illit #kpop #디스패치 #dispatch
2024.05.23 오전 01:55
02:30
한소희, "칸에선 여신, 입국길은 힙하게" l HAN SOHEE, "Goddess in Cannes and hip on the way of arrival" [공항]
2024.05.22 오후 05:46
04:21
세븐틴, "김포국제공항 출국" l SEVENTEEN, "GMP INT Airport Departure" [공항]
2024.05.22 오후 02:45
more vide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