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Pixed code*/ /* /facebook Pixed code*/
지창욱X신혜선, 제주도 로맨스…'웰컴투 삼달리', 올 하반기 방송

[Dispatch=박혜진기자] 배우 지창욱과 신혜선이 따뜻한 휴먼 드라마로 호흡을 맞춘다. 제주에서 싹트는 러브스토리를 그린다. 

JTBC 새 드라마 ‘웰컴투 삼달리’(극본 권혜주, 연출 차영훈) 측이 19일 지창욱과 신혜선의 캐스팅 소식을 알렸다. 

‘웰컴투 삼달리’는 삼달리에서 나고 자란 용필과 삼달의 이야기다. 삼달이 모든 걸 잃고, 다시 고향으로 돌아온 후를 그린다. 

‘동백꽃 필 무렵’의 차영훈 PD와 ‘고백부부’, ‘하이바이, 마마!’의 권혜주 작가가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다. 감동과 감성을 예고했다.

지창욱은 제주도 기상청 예보관 ‘조용필’을 맡았다. 본청에서 ‘꼴통’으로 불린다. 예보에 반론하고, 기상청장과 설전을 벌이기도 한다.

용필은 과거, 기상 오보로 해녀였던 엄마를 잃었다. 그러면서 예보관의 꿈을 키웠다. 제주를 지키기 위해 맹활약한다. 

신혜선은 유명 포토그래퍼 ‘조삼달’로 분한다. 섬 출신이다. 서울로 탈출하기 위해 꿈을 키운 인물이다. 

‘조은혜’란 예명으로 패션 사진 업계에 뛰어든다. 8년을 버텨, 톱 자리를 차지한다. 한 사건으로 다시 섬으로 돌아가게 된다.

용필과 삼달은 삼달리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유명한 짝꿍이다. 인생에 서로가 없었던 날보다 같이 한 날이 많다. 

삼달이 고향으로 다시 돌아오면서, 두 사람의 관계는 변화를 맞는다. 우정에서 사랑으로 변하는 과정을 그릴 예정이다. 

제작진은 “지창욱과 신혜선의 JTBC 입성을 환영한다며 “두 배우가 밝고 명랑한 에너지를 담은 연기를 선보일 것”이라고 기대했다. 

‘웰컴투 삼달리’에 대해서는 “차영훈 PD와 권혜주 작가의 주특기가 농축된 드라마”라고 소개했다. 

이어 “바쁜 세상 속에서 내가 원래 디뎠던 개천이, 스쳐 간 인연들이 얼마나 소중한지 다시 생각해 볼 수 있는 작품”이라고 말했다.

‘웰컴투 삼달리’는 올해 하반기에 방송할 예정이다.

<사진제공=스프링 컴퍼니, 아이오케이 컴퍼니>

HOT PHOTOS
NEWS
more news
PHOTOS
[현장포토]
"믿고보는 조합"...조정석·유재명, 기대되는 투샷
2024.07.22
[현장포토]
"故 이선균 생각에"...조정석, 붉어진 눈시울
2024.07.22
[현장포토]
"미소에 심쿵해"...조정석, 설레는 눈맞춤
2024.07.22
[현장포토]
"핑크도 잘 어울려"…정우, 로맨틱 댄디가이
2024.07.21
[현장포토]
"훈남, 그 자체"…마크, 해맑은 소년
2024.07.21
[현장포토]
"옴므파탈 교과서"…재현, 신사의 품격
2024.07.21
more photos
VIDEOS
03:30
김지원, '퀸지원님의 저메추는 더우니깐 냉모밀이요~"l KIM JIWON, "Queen's dinner recommendation:cold buckwheat noodles"[공항]
2024.07.20 오후 03:15
40:00
[LIVE] 김지원, "'BE MY ONE' 아시아 투어 출국" l KIM JIWON, "Departing for 'BE MY ONE' ASIA TOUR" [공항]
2024.07.20 오후 03:08
02:26
김유정, "청청패션 완벽 소화, 스타일리시해" l KIM YOUJUNG, "Denim fashion is perfect. Stylish" [공항]
2024.07.20 오후 02:05
more vide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