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Pixed code*/ /* /facebook Pixed code*/
안효섭, ‘낭만닥터3’ 3년 만에 복귀…“꼭 돌담으로 돌아오고 싶었다”

[Dispatch=정태윤기자] 연기자 안효섭이 SBS-TV ‘낭만닥터 김사부’ 시리즈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낭만닥터 김사부3’(극본 강은경, 연출 유인식)가 오는 28일 첫 방송된다. 지방의 초라한 돌담 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진짜 닥터’ 이야기를 그린다. 

지난 2016년 첫 시즌을 시작, 지난 2020년 다시 돌아왔다. 최고 시청률 27%를 넘기며 시즌제 드라마의 성공 사례를 썼다. 3년 만에 시즌3을 선보인다. 

안효섭은 시즌2에 이어 다시 합류했다. GS(일반외과) 전문의 ‘서우진’으로 분한다. 우진은 먹고 살기 위해 써전이 됐다. 그러나 김사부(한석규 분)를 만나 진짜 의사로 거듭났다. 

시즌3 첫 촬영 현장은 어땠을까. 그는 “반가운 얼굴들을 보며 인사하기 정신없었던 것 같다”면서도 “제 몸과 정신이 기억하는 우진이의 삶으로 빠르게 몰입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안효섭은 “‘언젠간 꼭 돌담으로 돌아오자’는 포부를 가지고 있었다”며 “시즌3에 합류를 결심한 이유는 심플하다. 제 마음이 끌리고 행복해서다”고 애정을 전했다. 

그가 생각하는 ‘낭만닥터 김사부’의 힘은, 바로 ‘메시지’다. “저희 드라마는 살아가면서 무엇을 중요시해야 하고, 왜 그렇게 살아가야만 하는지 주제를 던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세상에 던지는 메시지들이 삶의 방향에 대해 고민해 볼 수 있는 주제다. 그래서 사랑받은 것 같다”며 “또 하나의 힘은, ‘낭만닥터 김사부’ 팀의 통일된 굳건한 의지”라고 말했다. 

한석규와 훈훈한 케미도 전했다. “사부님은 언제 어디서든 항상 좋은 말씀을 해주신다. 배우로서, 사람으로서, 어떻게 살아가는 것이 좋을지 존중을 담아 많은 이야기를 들려주신다”고 털어놨다. 

마지막으로 “우진이가 바라보는 세상의 형태가 달라졌다. 내적인 성숙함과 단단함으로 다져진, 보다 넓어진 그릇을 가지게 된다”며 “그 길을 따라 성장해 가는 과정을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낭만닥터 김사부3’는 오는 28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SBS>

HOT PHOTOS
NEWS
more news
PHOTOS
[현장포토]
"눈빛으로 올킬"…니키, 강렬 카리스마
2024.06.22
[현장포토]
"당기면, 러블리"…제이크, 스윗한 볼하트
2024.06.22
[현장포토]
"조각으로 빚었다"…제이, CG 비주얼
2024.06.22
[현장포토]
"여심이 폭발한다"…희승, 설레는 눈맞춤
2024.06.22
[현장포토]
"멋짐이 흐른다"…선우, 순정만화 소년
2024.06.22
[현장포토]
"잘생김 한도초과"…정원, 여심 스틸러
2024.06.22
more photos
VIDEOS
05:47
[DICON] 우리 멤버들이 서로에게 부적인 거 같애♡ | IVE’s Lucky card 💌
2024.06.22 오후 12:00
05:33
[DICON] 항상 서로의 편이 되어주자고 하는데! | IVE’s Lucky card 💌
2024.06.21 오후 06:00
00:41
[DICON] FACE TALK 🥰💬 | (LIZ)
2024.06.19 오후 06:03
more vide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