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Pixed code*/ /* /facebook Pixed code*/
박형식·전소니, 미스터리 쟁점…‘청춘월담’, 추리의 촉 자극

[Dispatch=정태윤기자] 연기자 박형식과 전소니가 로맨스 속 미스터리를 예고했다. 

tvN 새 월화드라마 ‘청춘월담’(극본 정현정, 연출 이종재) 측은 25일 극 중 미스터리한 사건들의 쟁점을 짚었다. 

‘청춘월담’은 청춘 구원 로맨스다. 알 수 없는 저주에 걸린 왕세자 이환(박형식 분)과 하루아침에 일가족 살인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천재 소녀 민재이(전소니 분)의 이야기다. 

첫 번째 쟁점은 이환의 저주다. 이환은 형 의현세자의 사망으로 왕세자 자리에 오른다. 그러나 책봉 당일 불청객을 맞닥뜨리게 된다. 

생의 온갖 저주를 담은 귀신의 서가 동궁전에 나타난 것. 누가 보냈는지도 알 수 없는 부적은 이환에게 엄청난 재앙이 닥칠 것을 예언했다. 

설상가상으로 공신들은 이환의 자질을 논하며 흠집 내기 바빴다. 왕(이종혁 분)조차 아들의 티끌도 용납하지 않는다. 

귀신의 서가 밝혀지면 이환의 자리는 더욱 위태로워질 터. 이환은 자신에게 귀신이 서를 보낸 범인을 찾아내기 위해 사투를 벌인다. 

2번째 쟁점은 민재이의 살인 누명이다. 개성 사람들의 존경을 받던 개성부윤 일가족에게 살인사건이 일어난다. 

민재이는 가족들을 눈앞에서 잃은 것도 모자라, 친족 살인이라는 치욕스러운 누명까지 쓰게 된다. 그는 수배령을 피해 남장을 하고 자신의 결백을 입증하기 위해 나선다. 

민재이는 티저에서 내관복을 입은 채 이환과 함께 있었다. 두 사람 사이에는 어떠한 접점도 없는 상황. 민재이가 이환을 만나러 간 이유는 무엇일까. 

‘청춘월담’은 다음 달 6일 오후 8시 50분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tvN>

NEWS
more news
PHOTOS
[현장포토]
"이 구역, 힙스터"...현진, 아이돌 패션리더
2023.01.28
[현장포토]
"포스는 못 숨기지"...창빈, 완전무장 입국
2023.01.28
[현장포토]
"손만 봐도 잘생김"...방찬, 시크 비주얼
2023.01.28
[현장포토]
"추운건 싫어요"...한, 눈만 내민 한파룩
2023.01.28
[현장포토]
"오늘은 안돼요"...지드래곤, 수줍은 팬서비스
2023.01.27
[현장포토]
"보이지 않아"...지드래곤, 완벽 민낯 사수
2023.01.27
more photos
VIDEOS
03:33
지드래곤(빅뱅), "꽁꽁 가려도, 지디" l GD(BIGBANG), "Even if he covers it up, GD" [공항]
2023.01.27 오후 06:19
02:33
슈가(방탄소년단), "가려도, 월클 비주얼" l SUGA(BTS), "Even if he covers his face, it's the world-class visual" [공항]
2023.01.27 오후 06:07
05:41
엔시티드림, "캔디처럼 달달하게 출국" l NCT DREAM, "Departing sweetly like candy" [공항]
2023.01.27 오후 03:53
more vide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