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구민지기자] 배우 남궁민과 진아름이 부부가 된다. 7년 열애의 결실을 맺는다.

남궁민과 진아름은 금일(7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신라호텔에서 웨딩 마치를 울린다. 결혼식은 양가 친척과 지인들을 초대, 비공개로 진행한다.

축가는 '동방신기' 유노윤호와 최강창민이 부른다. 사회는 남궁민의 절친인 배우 정문성이 맡았다. 신혼여행은 남궁민의 작품 촬영이 끝나는 대로 떠날 계획이다.

'935엔터테인먼트'는 지난달 28일 두 사람의 결혼 소식을 전했다. "남궁민이 오랜 연인 진아름과 든든한 동반자로서 오랜 사랑의 결실을 맺게 됐다"고 알렸다.

이어 "두 사람의 앞날에 따뜻한 응원과 축복 부탁드리며, 그 마음에 보답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남궁민과 진아름은 7년째 사랑을 이어왔다. 지난 2015년 영화 '라이트 마이 파이'(감독 남궁민)에서 감독과 배우로 인연을 맺었다. 2016년 공개 열애를 시작했다.

남궁민은 공식석상에서도 사랑꾼의 면모를 뽐냈다. 지난 2021년 'MBC연예대상'에서 "아름아. 내 곁에 있어줘서 고맙고 사랑한다"는 수상소감으로 화제를 모았다.

한편 진아름은 지난 2008년 모델로 데뷔했다. 2010년 '프런코' 시즌2에서 얼굴을 알렸다. 최근 '골 때리는 그녀들', '편스토랑' 등에 출연했다.

<사진=디스패치DB,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