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수영과 배우 김남길이 우월한 기럭지로 빛나는 투샷을 뽐냈다.

'2022 부일영화상' 시상식 레드카펫 행사가 6일 오후 부산시 해운대구 시그니엘 그랜드 볼룸에서 열렸다.

두 사람은 큰 키에 완벽한 비율로 기럭지 MC 커플임을 과시했다. 

이번 '2022 부일영화상'에는 유아인(남우주연상), 전종서(여우주연상), 허준호(남우조연상), 김선영(여우조연상), 하준(신인남자연기상), 이유미(신인여자연기상) 등 2021 부일영화상 영광의 주인공들이 참석했다.

한편, 1958년 국내에서 처음 제정된 부일영화상은 1973년 중단됐다가 2008년 화려하게 부활했다. 지금까지 한국에서 가장 공정한 영화상으로 불리며 그 가치를 지켜 나가고 있다.

<영상=김미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