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송수민기자] 배우 김희선이 약 20년 만에 스크린에 컴백한다. 영화 ‘달짝지근해’ 출연을 확정했다.

‘달짝지근해’ 관계자는 1일 “김희선, 유해진, 차인표, 진선규, 한선화, 정다은 캐스팅을 완료하고 지난 7월 중순 크랭크인, 촬영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달짝지근해’는 로맨틱 코미디 영화다. 천재적인 제과회사 연구원 치호가 대출심사 회사 콜센터 직원 일영을 만나게 되면서 달짝지근한 변화를 겪게 되는 이야기다.

김희선은 ‘일영’ 역할을 맡았다. 어떤 일이 일어나도 자신의 상황에 맞게 긍정적으로 해석하는 캐릭터다. 대출금을 갚기 위해 대출심사 회사 콜센터 직원으로 입사한다. 

유해진은 ‘치호’로 분한다. 히트작을 만들어 내는 천재적인 제과회사 연구원이다. 김희선과 남다른 케미스트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달짝지근해'는 김희선과 유해진 외에도 차인표(석호 역), 진선규(병훈 역), 한선화(은숙 역), 정다은(진주 역) 등이 출연, 연기 호흡을 펼칠 예정이다.

제작진 역시 기대를 모은다. 이병헌 감독이 각본을 썼고, 이한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둘은 생활물, 청춘물, 연애물에 탁월한 연출 감각을 지난 감독이다. 

이한 감독은 영화 '연애소설', '완득이', '우아한 거짓말' 등을 흥행 시켰다. 이병헌 감독은 '극한직업', '스물'. 둘의 시너지 또한 영화를 기대하게 만드는 필수 요소다. 

한편 김희선은 넷플릭스 화제작 ‘블랙의 신부’에 출연해 전 세계적으로 뜨거운 인기를 끌었다. 주인공 ‘서혜승’ 역으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