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ㅣ부산=민경빈기자] '여자아이들' 민니가 지난 29일 영국 패션 브랜드 버버리가 개최한 'TB 썸머 모노그램 테이크오버' 행사에 참석했다.

민니는 오렌지 컬러 후디로 눈길을 끌었다. 하이힐 또한 같은 컬러로 매치해 스타일리시한 감각을 뽐냈다.

한편, 버버리 TB 모노그램은 버버리 창립자 토마스 버버리(Thomas Burberry)의 이니셜인 T와 B를 활용한 패턴이다. 버버리는 매년 여름 시즌에 해당 패턴을 활용한 썸머 캡슐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다. 올해 7월, 부산 아난티 코브 내 야외 테라스와 수영장에 썸머 모노그램 패턴을 전시한다.

빈틈조차 없는

완벽한 미모

돌아보면 심쿵

마성의 분위기

이래서 큐티 섹시

존재감에 설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