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 | 도쿄(일본)=송효진·정영우 기자] 세븐틴의 팬덤 ‘캐럿’들이 일본 전통 의상을 입고 패션 감각을 뽐냈다. 

세븐틴이 지난 7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스타디움 모드)에서 팬미팅 ‘하나비’(HANABI)를 열었다.

이날 팬들의 패션 센스가 돋보였다. 특히, 일본 전통 의상인 유카타(浴衣)를 입은 캐럿들이 눈에 띄었다. 화려한 패턴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세븐틴은 오랜만에 일본을 찾았다. 지난 2019년 10월 일본 투어 ‘오드 투 유‘(ODE TO YOU) 이후 약 2년 반만이다.

팬들은 공연 5시간 전부터 광장을 채웠다.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 앞에 3만여 명의 팬들이 운집했다. 

외신도 세븐틴의 팬미팅을 조명했다. 이날 현지 약 60여 매체가 취재를 위해 현장을 찾았다.

한편 세븐틴은 오는 27일 오후 1시 정규 4집 ‘페이스 더 선’(Face the Sun)을 발매한다.

마사카

"일본 캐럿이에요"

하나비엔 유카타

축제를 즐기는 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