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서준이 마스크와 모자로 가려도 잘생긴 비주얼을 자랑했다.

박서준이 영화 '드림'(감독 이병헌) 촬영 일정을 마치고 29일 오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날 박서준은 베이지색 야구점퍼와 벙거지 모자로 힙한 공항패션을 선보였다. 남다른 기럭지와 비율로 취재진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한편, 영화 '드림'은 선수생활 최대 위기에 놓인 축구선수 홍대와 생전 처음 공을 잡아본 특별한 국가대표 선수들의 홈리스 월드컵 도전을 그린 작품이다. 박서준과 아이유가 주연을 맡았고 '극한직업' 이병헌 감독이 연출한다.

<영상=김미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