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오명주기자] 미국 경제지 ‘포브스’가 ‘방탄소년단’ 뷔의 활약을 집중 조명했다. 

포브스는 최근 공식 홈페이지에 “뷔가 신곡 ‘크리스마스 트리’(Christmas Tree)로 빌보드 세일즈 차트를 점령했다”고 고 집중 보도했다. 

뷔는 지난해 12월 24일 ‘크리스마스 트리’를 발표했다. SBS-TV ‘그 해 우리는’의 5번째 OST다. 부드러운 어쿠스틱 기타 선율이 매력적인 곡이다. 

공개와 동시에 빌보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 정상에 올랐다. ‘MRC 데이터’에 따르면, 뷔는 첫 주에 ‘크리스마스 트리’로 2만 3,500유닛 이상을 판매했다. 

포브스는 그 의미를 짚었다. “뷔의 기록은 2위 곡인 게일의 ‘ABCDEFU’(11,000유닛)의 2배를 훌쩍 뛰어넘는 수치다”고 설명했다. 

홀리데이 시즌 송 랭킹에서도 독보적인 기록을 세웠다. 시즌송으로 규정한 곡들의 세일즈 랭킹을 매긴 ‘홀리데이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서도 정상에 올랐다. 

 막강한 뷔의 화력을 높이 샀다. 포브스는 “뷔는 ‘크리스마스 트리’로 대적할 수 없는 인기를 입증했다”며 “가히 폭발적인 성적”이라고 극찬했다. 

빌보드 메인 차트에도 이름을 올렸다. ‘크리스마스 트리’는 첫 첫 주에 ‘핫 100’ 79위로 진입했다. 국내 드라마 OST 곡이 진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크리스마스 트리'는 정식 발매 전부터 전 세계 리스너의 주목을 받았다. 빌보드 핫 트렌딩 1위 등 기록을 세웠다. 겨울 감성을 제대로 자극했다는 호평도 얻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현재 공식 휴가 중이다. 휴식을 취한 뒤, 오는 3월 개최될 서울 콘서트를 준비한다.

<사진출처=포브스, 디스패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