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정태윤기자] 배우 박민영과 송강이 오피스 로맨스로 시청자를 만난다.

JTBC 새 토일드라마 ‘기상청 사람들 : 사내연애 잔혹사 편’(극본 선영, 연출 차영훈, 이하 ‘기상청 사람들’) 측이 14일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대본 리딩은 지난해 여름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진행했다. 박민영, 송강, 윤박, 유라, 차영훈 PD, 선영 작가 등이 한 자리에 모였다. 

차PD는 “자연스럽고 편안한 작품을 만들고 싶다”며 “단순한 사랑 이야기가 아닌 사람을 담고 있는 따뜻한 드라마를 선보이겠다”고 포부를 말했다. 

박민영은 총관 예보관 ‘진하경’을 연기했다. “예민하고 까칠해서 자발적 아싸로 통한다”고 역할을 소개했다. 박민영은 똑 부러진 연기로 하경에 녹아들었다. 

송강은 특보담당 ‘이시우’를 맡았다. 시우에 대해 “평상시에는 덤벙대고 엉뚱한 면이 많지만, 날씨에 관해서는 엄청난 능력을 발휘하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두 사람은 아찔한 사내 연애를 한다. 관계자는 “박민영과 송강이 대사를 주고받을 때마다 사랑의 온도가 상승하는 느낌”이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윤박은 기상청 대변인실 통보관 ‘한기준’으로 분했다. 논리정연하고 설득력이 뛰어난 직장인 모습부터, 진하경의 전남친을 연기할 땐 찌질한 모먼트까지 생생하게 구현했다. 

유라는 기상 전문기자 ‘채유진’을 표현했다. 유진은 겉은 도도하지만, 속은 아직 불안정한 20대 직장인을 대변할 예정이다. 

이 밖에 여러 배우들도 만날 수 있었다. 권해효, 이성욱, 윤사봉 등은 기상청 총괄 2팀의 동료들로 합류했다. 직장인의 애환을 리얼하게 그려낸다. 

제작진은 “배우들은 글로만 존재했던 각각의 캐릭터에 생동감 있는 연기로 숨을 불어넣었다”며 “그 느낌을 충실히 담겠다. 시청자들이 주말을 기대할 수 있는 드라마를 만들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기상청 사람들’은 직장 로맨스 드라마다. 열대야보다 뜨겁고 국지성 호우보다 종잡을 수 없는 기상청 사람들의 일과 사랑을 이야기한다. 다음 달 12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앤피오엔터테인먼트, JTBC스튜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