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송수민기자] 배우 안보현이 tvN 새 드라마 ‘군검사 도베르만’ 주인공 물망에 나섰다.

소속사 FN엔터테인먼트는 29일 ‘디스패치’에 “안보현이 드라마 ‘군검사 도베르만’ 출연을 제안받은 것은 맞다"며 "현재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혔다.

‘군검사 도베르만’은 돈을 위해 군검사가 된 도배만과 복수를 위해 군검사가 된 차우인이 만나 군대 내의 검고 썩은 악을 타파하며 진짜 군검사로 성장하는 이야기다.

벌써부터 반응이 뜨겁다. 그도 그럴 게, 안보현은 ‘태양의 후예’, ‘이태원 클라쓰’, ‘카이로스’ 등에서 빼어난 연기력을 보였다. 시청자들로부터 호평받았다.

그는 올 하반기 넷플릭스 ‘마이 네임’ 촬영을 마무리했다. 현재 티빙과 tvN에서 동시 공개되는 새 드라마 ‘유미의 세포들’ 촬영에 집중하고 있다. 

한편 ‘군검사 도베르만’은 ‘리멤버-아들의 전쟁’, ‘무법변호사’의 윤현호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내년 상반기 방송 예정이다.

<사진=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