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박혜진기자] 배우 김혜수, 염정아, 조인성, 박정민 등이 범죄활극으로 호흡한다.

영화 ‘밀수’(감독 류승완) 팀이 캐스팅 작업을 완료했다. 김혜수, 염정아, 조인성, 박정민, 고민시, 김종수가 합류했다.

지난 5일 크랭크인했다. 5개월간 촬영을 진행한다. 전국의 육지와 바닷가를 돌아다니며 촬영을 이어갈 계획이다.

‘밀수’는 밀수에 휘말린 두 여자의 범죄활극이다. 지난 1970년대 평화롭던 작은 바다마을을 배경으로 한다. 

류승완 감독의 신작이다. 광활한 바다를 배경으로 시원한 액션을 선보인다. 관계자는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여배우 투톱 영화가 기대된다. 김혜수와 염정아는 각자 색채가 뚜렷한 배우다. 이들의 연기 시너지가 기대된다. 

 <사진제공=N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