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나지연기자] 걸그룹 '소녀시대'가 일본을 점령했다. 투어 첫 공연을 성공리에 치른 것은 물론 오리콘 1위라는 겹경사를 맞으며 아시아 최고 걸그룹 자리를 지켰다.


'소녀시대'는 5월 31일~ 6월 1일 양일간 일본 오사카조 홀에서 '소녀시대 아레나투어 2011'의 첫 공연을 펼쳤다. 이번 공연에는 회당 9,000명씩 약 2만여명의 관객이 몰렸다.


이번 공연에서 '소녀시대'는 '소원을 말해봐(GENIE)', '지(Gee)', '런 데빌 런(Run Devil Run)'같은 히트곡과 최신곡 '미스터 택시(MR. TAXI)'를 등 총 30여 곡의 무대를 선사했다.


첫 투어 공연은 산케이스포츠, 스포츠호치 등 현지 신문과 각종 방송국 등 일본 언론들에 의해 집중 보도되기도 했다. 일본에서 주목 받고 있는 '소녀시대'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또한 소녀시대는 지난 1일 출시된 일본 첫 정규앨범 '소녀시대(GIRLS’ GENERATION)로 첫날 7만 3,583장의 판매하며 한국 걸그룹 최초 발매 당일 오리콘 데일리 앨범차트 1위를 차지했다. 
 
 이번 앨범은 음반 발매 전부터 각종 예약차트 1위를 섭렵했다. 또한 첫 출하량만 50만장을 넘어섰다. 현지 아티스트와 비교해도 첫 정규앨범 사상 유례없이 높은 주문량이다.  
 
'소녀시대' 멤버들은 "일본 첫 공연을 무사히 마쳐 기쁘고, 오리콘 1위를 했다는 소식까지 더할 나위 없이 행복하다"며 "남은 공연에서도 멋진 무대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소녀시대'는 오는 25일 일본 치바현 마쿠하리 멧세에서 열리는 '엠티비 비디오 뮤직 에이드 재팬(MTV VIDEO MUSIC AID JAPAN)'에 참석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