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송수민기자] MBC-TV ‘검은 태양’(극본 박석호, 연출 김성용)이 주연 라인업을 완성했다. 남궁민, 박하선 김지은 등이 연기 호흡을 맞춘다.

'검은 태양'은 한국형 첩보 수사물. 1년 전 실종된 국정원 최고 현장요원이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내부 배신자를 찾기 위해 조직으로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2021년 최고의 대작으로 꼽히고 있다. 제작 규모도 역대급이다. 약 150억 원이 넘는 제작비가 투입됐다. 제작 전부터 많은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남궁민은 국정원 해외정보국 최고 현장요원 '한지혁'으로 분한다. 한지혁은 완벽한 업무 능력으로 동료들에게 경외의 대상. 자취를 감췄다가 1년 만에 조직을 뒤흔든다.

박하선은 ‘서수연’ 역을 맡았다. 한지혁과 국정원 임용 동기이자 범죄정보통합센터 팀장이다. 엘리트 요원이자 비밀을 품고 있는 인물이다. 한지혁과 아슬아슬한 관계를 형성한다.

여기에 신인 김지은이 합류했다. 그는 한지혁의의 파트너 ‘유제이’ 역으로 분한다. 카이스트를 조기 졸업한 재원으로, 국저원 내에서도 장래가 촉망되는 현장 요원이다.

한편 '검은 태양’은 올 하반기 방송 예정이다.

<사진제공=935엔터테인먼트, 키이스트, HB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