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구민지기자] 샤이니가 컴백 카운트다운에 돌입했다.

SM엔터테인먼트는 1일 "샤이니가 다음 달 22일 주요 음원사이트에 정규 7집 '돈트 콜 미'(Don't Call Me)를 발표한다"고 밝혔다.

신보는 총 9개 트랙으로 구성했다. "샤이니는 독보적인 음악 색깔과 트렌디한 퍼포먼스를 선보여왔다"면서 "이번에도 새로운 음악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벌써부터 팬들의 반응이 뜨겁다. 그도 그럴 것이, 샤이니는 지난 2018년 9월 정규 6집 이후 약 2년 6개월 만에 컴백을 확정했다. 완성도 높은 앨범을 예고했다.

멤버들은 앨범 스포일러에 나섰다. 지난달 31일 스페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한 것. 신곡 가사, 포인트 안무, 뮤직비디오 소품 등은 물론, 수록곡 '메리 유' 무대도 오픈해 화제를 모았다.

특별한 선물도 준비했다. 컴백 기념 ARS 프로모션(국내 1811-0525/ 해외 +82-70-7103-0525)으로 연결하면 멤버들의 목소리를 듣고 직접 음성 메시지도 남길 수 있다.

소속사 측은 "샤이니가 이번 새 앨범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매주 새로운 컴백 콘텐츠를 공개할 계획이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샤이니의 새 앨범은 금일(1일)부터 각종 온, 오프라인 음반 매장에서 예약 구매 가능하다.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