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박혜진기자] 할리우드 배우 스칼렛 요한슨(35)이 ‘SNL’ 작가 콜린 조스트(38)와 부부가 됐다. 

지난 29일(현지 시각) TMZ,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요한슨은 지난 주말 미국 뉴욕에서 콜린 조스트와 결혼식을 올렸다.

두 사람은 지난 2017년 요한슨이 'SNL'에 출연하면서 인연을 맺었다. 같은 해 11월, 연인 사이임을 공식 인정했다. 지난해 5월에 약혼했다. 

자선단체 ‘밀스 온 휠스’는 인스타그램에 “이들은 가족과 지인들의 축하 속에 코로나19 예방 수칙을 지키며 결혼식을 진행했다”고 전했다.

한편 요한슨은 이번이 3번째 결혼이다. 지난 2008년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와 결혼했으나 3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2014년 프랑스의 언론인 로랭 도디악과 결혼했다. 슬하에 딸 로즈를 뒀다. 2017년 이혼했다. 

<사진=디스패치DB, 'SNL'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