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구민지기자] 방탄소년단이 글로벌 인기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미국 빌보드 차트 1위를 석권했다.

빌보드는 20일 최신 차트(10월 24일 자) 순위를 공개했다. 방탄소년단은 '다이너마이트'(Dynamite)로 '빌보드 글로벌 200', '빌보드 글로벌(미국 제외)' 1위를 휩쓸었다.

해당 차트들은 지난 9월 신설됐다. 200개 이상 지역의 스트리밍과 판매량을 집계해 산출한다. 방탄소년단은 기존 기록(10월 3일 자)에 이어 또 두 차트 동시 1위에 올랐다.

'다니어마이트'는 지난 8월 발매한 곡임에도 불구, 꾸준한 인기를 유지 중이다. 압도적 인기를 과시했다.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서 8주 연속 최정상 자리를 지키고 있다.

'멕시코 에어플레이' 1위, '리릭파인드 글로벌' 7위, '리릭파인드 US' 8위, '팝 송' 12위, '캐나다 핫100' 13위, '온 디맨드 스트리밍 송' 16위, '스트리밍 송' 18위를 찍었다.

이뿐 아니다. '어덜트 팝 송' 21위, '어덜트 컨템퍼러리' 21위 등 각종 성적을 쏟아냈다. 특히, '라디오 송' 차트에서는 22위를 차지했다. 자체 기록을 경신했다.

라디오 선전 기록은 주목할 만하다. 미국 라디오는 비영어권 가수에게는 진입 장벽이 높은 편이다. '다이너마이트'가 미국 전역에서 플레이 되고 있음을 방증한다.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에서도 5위를 기록했다. '다이너마이트'는 발매와 동시에 K팝 최초로 2주 연속 1위를 찍었다. 역대 2주 연속 1위는 단 19곡에 불과하다.

열풍은 계속됐다. 방탄소년단은 '다이너마이트'로 8주 동안 1위 3번, 2위 4번 차지하는 등 꾸준히 차트 최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에서는 2개의 앨범을 차트에 동시에 올렸다. '맵 오브 더 솔 :7'은 55위, '러브 유어 셀프 결 앤서'는 133위를 달성했다.

이들은 '최장'과 '최다' 1위 역사도 쓰고 있다. 전 세계 인기 척도를 확인할 수 있는 '소셜 50'에서는 171주 연속, 통산 201번째 1위를 찍으며 적수 없는 행진 중이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다음 달 20일 오후 2시(한국시간) 전 세계 음원사이트에 새 앨범 'BE'(Deluxe Edition)를 공개한다.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빌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