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송수민기자] 방탄소년단이 미국 '2020 빌보드 뮤직 어워드'(이하 'BBMA') 출연을 확정했다. 4년 연속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빌보드' 측은 1일(현지시간) "방탄소년단이 올해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다이너마이트' 공연을 펼친다"고 보도했다. 

세계적인 아티스트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 방탄소년단은 앨리샤 키스, 루크 콤즈, 배드 버니, 포스트 말론, 데미 로바트, 시아, 엔 보그 등과 함께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방탄소년단은 '2020 BBMA'에서 총 2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빌보드는 "방탄소년단이 '톱 듀오/그룹'과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 후보에 올랐다"고 알렸다. 

4년 연속 'BBMA'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017년 K팝 그룹 사상 최초로 'BBMA'의 공식 초청을 받았다. 지난해에는 '톱 듀오/그룹',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에서 수상, 2관왕을 차지했다. 

한편 '2020 BBMA'는 오는 14일 오후 8시 미국 LA 돌비 극장에서 열린다. NBC를 통해 생중계된다.

<사진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