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지호기자] "마오, 특정 인물을 뜻하는 의도 無" 

가수 이효리가 MBC-TV '놀면 뭐하니?'에서 활동명을 언급하다 일부 해외 네티즌들의 항의를 받았다. 중국의 전 국가주석 마오쩌둥(모택동)을 연상케 한다는 것. 

이에 '놀면 뭐하니?' 측은 24일 "일부 해외 시청자들이 불편함을 느꼈다는 내용을 접했다"며 "특정 인물을 뜻하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더 이상의 오해를 막기 위해 어제(23일)부터 유료 서비스에선 해당 내용을 편집했다"며 "이효리의 최종 부캐명은 다른 이름으로 정해졌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효리는 지난 22일 '놀면 뭐하니?'의 '환불원정대' 특집에서 새 활동명을 언급했다. "중국 이름 쪽으로, 글로벌하게 '마오' 어떠냐"고 물었다.

일부 해외 네티즌들은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들은 이효리의 인스타그램에 몰려가 항의 댓글을 달기도 했다. 우리나라 위인들을 언급하며 모욕하기도 했다. 

<사진출처=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