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송수민기자] 박보검, 박소담, 변우석이 보여줄 청춘의 얼굴은 어떤 모습일까. 

tvN 새 월화드라마 '청춘기록' 측은 31일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눈부시게 빛나는 청춘의 순간을 담았다.

싱그러운 분위기가 느껴졌다. 세 사람은 따사로운 햇살 아래 어느 골목길 담벼락 앞에 서 환한 표정을 지었다. 드라마의 궁금증을 자아낸 것. 

포스터 문구도 눈길을 끈다. "기억하고 함께해줘"라는 카피가 담겼다. 흘러가는 시간 속에서 돌아오지 않을 순간에 대한 소중함을 알렸다.

'청춘기록'은 꿈과 사랑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청춘들의 성장 기록을 그린다. 꿈꾸는 것조차 사치가 되어버린 이 시대의 청춘 이야기다.

박보검은 현실주의 '사혜준'을 맡았다. 모델이자 배우가 꿈이다. 밝고 온화하지만, 객관적으로 세상을 바라볼 줄 아는 유연함도 지녔다. 

박소담은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꿈인 '안정하'를 연기한다. 타고난 센스와 노력으로 환경에 휘둘리지 않고 자신만의 길을 걸어가는 인물이다.

변우석은 '원해효'로 분한다. 사혜준과 함께 배우의 꿈을 키워나가는 인물. 집안의 배경보다는 자신의 노력을 인정받고 싶은 청춘의 모습을 그린다.

제작진은 "누구에게나 찬란했던 순간, 꿈을 향해 나아가는 청춘들의 뜨거운 성장기록이 가슴 벅찬 설렘과 웃음, 공감을 선사할 것"이라고 알렸다.

이어 "치열하게 고민하는 현실 청춘의 얼굴을 진솔하게 보여줄 박보검, 박소담, 변우석의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청춘기록'은 '비밀의 숲',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의 안길호 PD와 '닥터스', '사랑의 온도' 하명희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 오는 9월 7일 첫 방송한다.

<사진제공=tvN>